밀양 집단성폭행 가해자 옹호녀 근황 > 이슈

본문 바로가기

이슈

밀양 집단성폭행 가해자 옹호녀 근황

작성일 21-06-18 21:01 댓글 0건

페이지 정보

본문

2004년 12월 경남 밀양의 고등학생 44명이 울산의 여중생을 밀양으로 꾀어내 1년간 지속적으로 성폭행했다. 이른바 "밀양 집단성폭행" 사건

 

ijia1623994112_670217872.jpg

ijia1623993146_163767303.jpg

ijia1623993708_968303165.jpg

ijia1623993163_78192202.jpg

ijia1623993190_870652072.jpg

 

당시 가해자를 옹호하면서 비난을 받았던 황모 양은 2010년 경찰공무원에 합격해 현재 의령경찰서에 근무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황 양은 논란이 계속되자 2012년 사과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당시 사과문에서 “7년 전 고등학교 10대 시절 철 모르고 올린 글이지만 피해자의 마음을 아프게 했던 당시 행동을 깊이 반성하고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후 2014년 진급시험을 통과해 경장으로 승진했다. 이 때도 국민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의령경찰서는 이에 대해 “황 경장이 밀양 성폭행 가해자를 옹호한 글을 인터넷에 올린 당시는 고등학교 3학년생으로 사리 분별이 부족한 어린 시절에 저지른 우발적 행위”라면서 “과거 자신의 경솔한 언행이 엄청난 결과를 초래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ijia1623993195_756423698.jpg

ijia1623993198_40797672.jpg

 

2020년 경사 근속진급대상자


추천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스팸홍보성댓글 때문에 당분간 댓글쓰기는 폐쇄합니다. "
"광고 및 제휴, 게시물 삭제, 기타 문의 : [email protected]"
Copyright © w1.tube-ranker.net All rights reserved.